미국가를 불러야 하는데 가사를 모를 때..

지난 8월 15일 애틀란타 한인회관 강당에서는 제65주년 광복절 기념행사가 열렸다.

행사가 시작되었고 미국국가를 부르는 순서가 되자 참석한 한인들은 테이블 위에 놓인 카드를 집어들고는 이를 바라보고 미국가를 불렀다.

이 카드는 미국가 ‘성조기여 영원하라’(The Star-Spangled Banner)의 영어가사와 가사의 영어발음을 한글로 표기한 것, 그리고 한글 번역을 담고 있는 이른바 ‘애국포켓카드’다.

한인들이 이런 행사에서 미국가를 불러야 할 때 가사를 몰라 듣고만 있어야 하는 당황스런 경우를 대비해 제작된 것이다.

카드를 세겹으로 접으면 명함 크기가 되어 한인들이 지갑에 넣고 다니다 미국가를 부를 기회가 생길 때 사용할 수 있다. 

카드 뒷면에는 국기에 대한 맹세(The pledge of Allegiance)가 있는데 역시 영어원문과 이 원문의 영어발음을 한글로 표기한 것 및 한국어 번역으로 구성되어있다.

이 카드는 미주한인들이 미국사회에서 좋은이웃되자는 캠페인을 펼치는 좋은이웃되기운동(Good Neighboring Campaign) 본부에서 제작, 배포한 것이다. (www.goodneighboring.org)

그동안 이 카드 1백만장을 미 전역 한인사회에 배포한 좋은이웃되기운동 본부는 “미국에 충성하고 좋은 이웃이 되겠다고 선서한 우리는 미국가를 부르고 미국 성조기를 게양함으로서 그 약속을 지키기 시작하는 것”이라며 “이 카드를 세겹으로 접어서 잘 보관하시고 때때로 사용해 달라”고 카드에 밝히고 있다.

은종국 애틀란타 한인회 회장은 “한인회 사무실에 이 카드를 비치하고 행사 때마다 잘 활용했다”며 “당장 저를 비롯해 필요성을 느끼는 한인들은 이 카드를 지갑에 넣고 다닌다”고 말했다.

좋은이웃되기운동 본부는 이 ‘애국포켓카드’에 관심있는 100개의 한인교회에 무료로 추가 배포할 계획이다. 

200개의 애국포켓카드가 들어있는 한 상자를 교회에 보내 교인들이 필요할 때 쓰도록 하자는 목적에서다.

애국포켓카드를 받고 싶은 교회는 좋은이웃되기운동본부로 연락하면 된다. 이메일 gnc@goodneighboring.org 전화: 770-452-8039
 

 

 

 

 

 

 

 

 

 

 

 

 

 

 

 

 

 

 

 

 

 

 

 

 

 

 

 

 

 

 

 

 

 

 

 

 

 

 

 

 

 

 

 

 

 

 

 

 

 

 

 

 

 

 

 

 

 

  케이아메리칸 포스트

2010-08-16 09:34:36

이름:

비밀번호:

의견:

 

sylvia60

저는 아이들이 다 대학생이라 학교에 갈일이 별로 없지만 아이들과 야구장이나 음악회 등등에 갈때 함께 애국가를 따라부르면 아이들이 더 좋아하더라구요 근데 아이들이 어린 부모님들은 꼭 필요하실것 같아요 저도 아이들 어릴때는 아이들에게 절어달라고 하고 그랬거든요 좋은 아이디어구요 실천하도록 도와주시니 더욱 감사합니다

2010-10-28 15:34:02X

joshua

좋은 아이디어입니다.

2010-08-18 07:26:13X